앨범 정보

Hocus Pocus

Hocus Pocus

공유하기

PLT

앨범유형
싱글/EP , 랩/힙합 / 가요
발매일
2018.05.12
앨범소개
* 플라네타리움 레이블 싱글 ‘Hocus Pocus’ 리뷰

다섯 청년의 두서없는 주문
그들의 방식대로 늘어놓는 ‘Hocus Pocus’

플라네타리움 레코드의 다섯 청년 정진우, 준, 가호, 모티, 빌런. 이들이 보여주고 있는 성장 과정은 좀 독특하다. 아이돌씬의 정형화된 모습도 아닌, 힙합씬의 허세어린 치기도 아닌 성장 과정... 어떤 방향으로 달려가는지 잘 느껴지지 않는 이들의 작업 방식과 활동 과정은 낯선 만큼 새롭다. 그만큼 자유롭게 자신들의 방식으로 씬과 마주한다.

레이블 앨범으로 존재감을 과시한 뒤 빠르게 솔로 싱글들을 선보이고 있는 이들이 갑자기 뚝딱 합동 싱글을 내 놓은 것부터 독특하다. 솔로로 한 바퀴를 돌고 목소리를 모으는 게 일반적인 전략일진데, 이들에게 그런 틀에 박힌 생각은 존재하지 않는 것 같다. 

‘Hocus Pocus’, 이 말은 라틴 말에서 온 주문이다. ‘요술, 기술, 속임수, 야바위’라는 뜻이 있지만 그다지 진지하게 쓰이는 말은 아니다. 만화영화나 코미디영화의 제목으로 친숙해졌고, 같은 제목의 진지함을 거부한 노래들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록그룹 포커스(Focus)의 ‘Hocus Pocus’는 장난기 가득한 요들 보컬만으로 세계를 호령했다.

이들의 노래 또한 다르지 않다. 가사지를 뚫어져라 봐도 다섯 친구가 무슨 목적으로 어떤 흐름에 따라 가사를 적었는지 잘 짐작이 되지 않는다. 다섯 청년은 같은 벽에 낙서를 하듯 방향도 내용도 상관없이 자신의 이야기를 내뱉는다. 다섯 청년의 두서없는 주문... 그들의 ‘hocus-pocus’는 자유롭고 솔직하고 당당하다. ‘다 될 대로 되라 Hocus Pocus’라는 후크의 가사에서 거칠 것 없이 내 멋대로 살아가는 청춘의 애티튜드를 감지할 수 있다.

자유분방하게 가사가 찢어지지만 음악은 하나가 되어가고 있다는 점 또한 독특하다. 음색과 보컬 스타일이 명확히 구분되는 이들이지만 이 곡 안에서의 톤과 흐름은 일관성 있게 흐른다. 너나 할 것 없이 라임을 맞춰 말소리의 재미를 극대화하고 있다는 점도 돋보인다. 발라드 전문도, 랩 전문도, R&B 전문도 모두 수준급의 라임으로 반복되는 흐름 안에서 재미와 몰입을 만들어 낸다. 스토리의 흐름보다는 단어의 임팩트에 더 신경을 쓰고 곡을 만들고 있음을 짐작해 볼 수 있다.

곡의 곳곳에서 장난기 있게 변형되는 사운드들, 가사로 보컬로 장난처럼 만들어 내는 의미 없는 소리들은 진지함과 반대에 놓인 무언가를 음악으로 담아내고자하는 의도로 읽힌다. 

누구보다 많은 고민에 사로잡힐 시기에 그 고민의 반대편에 서고자 고집하는 다섯 청춘의 외침은 ‘알라 호모라’, ‘금 나와라 뚝딱’, ‘다 될 대로 되라’, ‘하쿠나마타타’, 그리고 ‘Hocus Pocus’로 요약되었다. 내가 서 있는 곳이 우주의 중심이고, 내가 내 뱉는 이야기가 우주 역사의 중심이다. 무엇보다 자유로운 청춘이기에 그러할 것이다. (글/대중음악 평론가 이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