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스트 정보

페퍼톤스

페퍼톤스

공유하기
활동유형
남성/듀엣
스타일
인디
데뷔
2004년 / 21st Century Magic (Vocals By West Wind)
아티스트 소개

'믿고 듣는 음악, 페퍼톤스 (Peppertones)


대전에서 밴드를 하며 각각의 음악 활동으로 이미 주변에 어느 정도 알려져 있던 이장원(베이스)과 신재평(기타)는 학교에서 만나 절친해진 친구 사이다. 페퍼톤스의 결성은 그런 그들의 일상 속에서 자연스럽게 이루어졌다.


팀 이름인 페퍼톤스는 "후추처럼 기분 좋은 자극을 주겠다.”는 의미다. 그들이 만난 학교는 한국과학 기술원(KAIST)으로 그들이 처음 등장했을 때 명문 특수학교의 고학력 지식인 밴드 식으로 소개된 면이 적잖이 있지만 가볍게 살랑거리는 그들의 음악은 학력과 무관하다. 그들은 이러저러한 인연으로 자신들이 만든 몇 개의 음악이 담긴 데모를 부담 없이 캬바레 사운드에 건네게 되었고 캬바레 사운드는 그들의 비범함을 놓치지 않았다.


하여 2004년 인디씬을 떠들썩하게 했던 EP 앨범 [A Preview]가 세상에 나온다. 상당한 인기를 끌었던 수록 곡 '21st Century Magic'에서 페퍼톤스의 청량감을 200%로 발휘하게 하는 여성 보컬 웨스트 윈드(본명 김연희)는 그들과 오래도록 알고 지낸 절친한 친구이며, 뎁(본명 김민경)은 음악 웹사이트를 통해 페퍼톤스가 목소리를 듣고 도움을 부탁한 경우다. 뎁은 밴드 펄스데이의 전신 브로큰펄의 초기 멤버이기도 하다.


당당하게 '우울증 치료를 위한 뉴 세러피'라는 자기 수식을 달고 발매한 첫 번째 정규앨범 [Colorful Express]는 EP로 모아진 그들에 대한 기대를 폭발시켰다. 공격적인 마케팅을 위해 캬바레 사운드에서 좀 더 상업적 매니지먼트 노하우를 갖고 있는 마스터 플랜으로 프로모션을 의뢰 했으며 그들의 매력을 확실히 부각시키는 'Ready, Get Set, Go!'의 뮤직비디오를 제작하고 보다 적극적인 활동을 펼친 페퍼톤스는 단번에 인디에서 가장 잘 팔리는 뮤지션으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 앨범에 담긴 음악은 역시 수많은 사람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매우 기분 좋은 것이었으며 그에 어울리는 이미지를 효과적으로 만들어내는 가사의 감각 역시 탁월했다.


페퍼톤스는 잘 알려진 곡들이 일본 밴드 심벌즈와 비슷한 스타일을 갖고 있어서 한창 유행을 타던 시부야케이 음악에 목말라 있던 팬들을 수월하게 흡수할 수 있었다. 그들의 음악이 '전혀 인디가 아니다'라는 평가를 간혹 받는 반면 본인들은 항상 자신이 '인디밴드'임을 강조하는 것을 잊지 않는다.

아티스트 이미지

  • 페퍼톤스
  • 페퍼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