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스트 정보

지용 (Ji)

지용 (Ji)

공유하기
활동유형
남성/솔로
스타일
실내악
데뷔
2006년 / Flight Of The Bumblebee (림스키코르사코프 / 라흐마니노프 - 왕벌의 비행)
아티스트 소개

지용 Pianist | Ji-Yong

피아니스트 지용은 나이를 넘어서는 음악적 깊이와 테크닉을 모두 지닌 피아니스트로 평가 받고 있다.


2006년 시카고의 오케스트라 홀에서 가진 그의 시카고 데뷔 무대에 대해 시카고 트리뷴지 (紙)는 "지용은 놀랄 만큼 성숙한 소리와 스타일을 가진 연주자이며 넘치는 재능과 감각으로 반드시 대성할 것이 틀림없는 어린 피아니스트"라고 묘사한 바 있다. 지용은 2001년 겨우 열 살의 나이로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주최한 영 아티스트 콩쿠르에서 사상 최연소로 우승하며 그의 재능을 알리기 시작했다. 이 콩쿠르의 우승은 쿠르트 마주어의 지휘로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협연할 수 있는 기회를 가져다 주었고 링컨 센터 에이버리 피셔 홀에서 뉴욕 필하모닉과 모차르트의 피아노 협주곡 라단조 K. 466를 협연하며 그의 뉴욕 데뷔 무대를 화려하게 치러냈다.


2008-09 시즌에는 루이지애나 필하모닉과의 모차르트 협연과 에릭 쿤젤의 지휘로 신시네티 팝스와 그리그 콘체르토를 협연하였다. 오케스트라와의 협연 무대뿐만 아니라 독주회를 통해서도 평단과 관객 양쪽의 찬사를 모두 받고 있다. 지용은 이미 아스펜 음악제에서의 독주회를 포함, 신시내티, 캔자스 시티, 멤피스, 마이애미, 뉴욕 등에서 꾸준히 독주회를 가져오고 있으며 모든 연주자들이 꿈꾸는 라비니아 페스티벌의 라이징 스타 시리즈에 초청받아 성공적으로 독주회를 마쳤다.


한국에서 태어난 지용은 정식 음악교육을 받기 전에 성악가였던 어머니가 그의 뛰어난 음악적 재능을 발견하게 되었고 한국예술종합학교의 예비학교 과정에 입학하게 되었다. 곧 한국 쇼팽 콩쿠르 등 다수의 콩쿠르에서 우승했고 그의 교육을 위해 가족과 함께 2000년 미국으로 이주하였다. 뉴욕 메네스 음대 예비학교 과정에서 김유리 교수를 사사했으며 아스펜 뮤직 페스티벌에 정규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줄리어드 예비학교를 거쳐 2009년, 줄리어드에 입학하였다.


2009년 지용은 크레디아의 스타 프로젝트인 앙상블 디토의 임동혁을 잇는 새로운 피아니스토로 참여하면서 본격적인 한국 활동을 시작하였다. 현재 주목 받고 있는 젊은 피아니스트들 중 그가 보이고 있는 활동은 또래의 그들과는 사뭇 다르다. 세계 최고의 발레리나 강수진과 무대에 올라 발레와 피아노의 아름다운 콜라보레이션으로 세간의 주목을 받았으며, 'Stop and Listen' 이라는 게릴라 공연 프로젝트와 디지털 싱글 음반을 통해 한국 대중들에게 자신의 존재를 각인시켰다. 또한 BBC 심포니 오케스트라 파크 콘서트의 협연자로 선정되어 한국 관객 앞에서의 첫 협연을 성공리에 마쳤다.


지용은 지난 7월, 독일에서 엘렌 그뤼모의 프로듀서이기도 명 프로듀서 스테판 플록 (Stephan Flock) 과 그의 첫 솔로 레코딩을 마쳤다. 10월 중순 유니버설을 통해 발매될 이번 음반 '리스토마이나/ LIZSTOMANIA' 는 리스트 B 단조 소나타를 비롯 그가 편곡한 클래식 마스터 피스들로 채워졌다. 음반 발매를 기념하여 11월 28일 예술의 전당에서의 리사이틀이 예정되어 있다.

아티스트 이미지

  • 지용 (J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