흩어진 나날들 (With 서영은)

영주 2014.12.09 144
아무 일 없이 흔들리 듯 
거리를 서성이지
우연히 널 만날 수 있을까
견딜 수가 없는 날 붙들고 
울고 싶어

어두운 마음에 불을 켠 듯한 
이름 하나
이젠 무너져버린 거야 
힘겨운 나날들

그래 이제 우리는 
스치고 지나가는
사람들처럼 그렇게 
모른 체 살아가야지
아무런 상관없는 
그런 사람들에겐
이별이란 없을 테니까

어두운 마음에 불을 켠 듯한 
이름 하나
이젠 무너져버린 거야 
힘겨운 나날들

그래 이제 우리는 
스치고 지나가는
사람들처럼 그렇게 
모른 체 살아가야지
아무런 상관없는 
그런 사람들에겐
이별이란 없을 테니까

그래 이제 우리는 
스치고 지나가는
사람들처럼 그렇게 
모른 체 살아가야지
아무런 상관없는 
그런 사람들에겐
이별이란 없을 테니까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님 프로필 이미지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