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ster (Feat. Sikboy & Luzido & DJ wildwhip)

RPQ 2017.03.22 5
Who do you think you are
talking to like that?
back off back off
please don't act like you know it
'랩핑이 어쩌구 가사나
flow 가 저쩌구
비트나 톤이 좀 아쉽고
힙이리 합이란 이런거구..'
2pac 이 죽던 날
충격 먹었던 기억나 
그때 넌 뭘 했었냐?
you can't even try to lie
I was born to be a rapper..
still now..and till I die..
All I need is one mic and
돌잔치 때 잡은 one pen
and one fan. 홍대 공연 했지
니들 포켓몬 볼 때
뻔데기 앞에서 잡지 마라
주름 니들 rapping 다 졸려
하품 나와 boring
젊은 시절 잠깐 있다 주름 생기면
사라질 거품 잡으려 하지마
다 뜬 구름
깨어나 보면은 하룻 밤 꿈 전부 다 
실력 운운 하지마 어짜피
다 주관적
증명해야 될 건 삶 뒤에 남긴 족적

I'm a man with a big dream
yello 조그만 asian rapper 
또 계속해 spit fire
ye I'll be kickin' it
old boy, call me sik
코피내는 교포
내 flow you lovin' it
califo의 작은 거인 난 미침
ha got them gold chains
on my neck
nikes on my feet 무대 위에서 
여유롭게 mic check
데리고 가지 to another level
내 fan들 날 믿어
I'm better than who?
all of 'em copycat 빼고
I'm makin' a movement blah!
I know alot of you hate me but
날 diss 하려면 넌 목숨 걸어야 해 
I don't bang, not a gangsta
난 그냥 나야 억지로
날 바꾸려 들어봤자 
I'm just against ya
yuh! 난 big gifted rapper
완벽한 sober 상태에도
내 느낌은 lifted
yuh! 누구는 나를 거품이라
웃기는 소리를 하지
난 미국에 남은 rap 잘 하는
유일한 놈 다 전부
누르는중 I'm flexing!

Shedding light like lit prisms.
Pass the mic in raising spirits
like an exorcism.
It's all love transcending
each base of religion.
Let it be known, every shade
was made in his image.
I reflect the scene I wanna see
like a lake's surface.
My actions ripple with
potential to create current.
Walk the path of temptation
similar to a tightrope.
Satan controlling vertigo,
hoping I might choke.
But I got angels
watching over me.
Footsteps blessed by ancestors
and deceased homies, B.
God bless the child
that can hold his own.
God bless my style,
so I hone my own.
God gave his child, John 3:16.
For God I'd write three 16s.
Leave heads doing 360s.
The revolution won't be
televangelized.
Daily blessings and good deeds
don't need camera time.

714 sikboy's still got my back 
Now 0316. ya all better respect
Haters, wack MCz they still
talking things about me
아무 논리나 이유도 없이
객기 넘치던 어린 시절에
Cali 에선 247 
I feel like in the heaven 에 
각본 없는 대본, 영화 속 같은 기분
돌이켜 보면 또라이 같던 devil 
난 인생이 계획한 그래도 맘대로
원하는 시간에 뜻대로 될 줄 알았어
but up and down like 롤러코스터,
안전바 꽉 잡았더니
still upon here
이젠 힘 좀 빼고 흥얼 거려 멜로디
혼돈 속 어둠에 길을 잃은 아이는
진리를 먹고 진정한
자유 안에서 영원히
대세가 된 BewhY 가 뜨던 말던
상관 없어 난 전부터 내 주만 따라
샬롬(할렐루야)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스트가 없습니다.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