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화동 거리에서

피아노맨 2017.11.17 1,001
참 눈이 부셨어
혜화동 거리에서
너를 처음 본날

서투른 내 고백에 대답을
환한 웃음으로 들려준 너

행복했었던 계절은
항상 너무 빨랐고
어느새 내곁에 넌 없고
눈물만 흘렀어

너를 보내주는 연습만 혼자서
하곤 했지만 눈감아도
니가 계속 선명해

오늘 니가없는
여기 이거리에
나만 혼자 아직 너와
걸어가고 있어

널 기다리곤 했던
가로등 불빛 속 니 향기가
또 나를 비춰줘

오늘 너를 보낸
여기 이 거리엔
행복했던 우리 기억
모두 남아

한발짝도 전혀
내딛질 못한채 난
그때 그 시간을 살고 있잖아

사람들은 널 이제는 그만
놓아주라고
또 다른 사랑을 만나면
잊게될꺼라고

너를 잊어가면
우리가 사랑한 기억 마저도
없었던게 될까 그게 두려워
오늘 니가없는 여기 이거리에
나만 혼자 아직 너와
걸어가고 있어

널 기다리곤 했던
가로등 불빛 속 니 향기가
또 나를 비춰줘

오늘 너를 보낸
여기 이 거리엔
행복했던 우리 기억
모두 남아

한발짝도 전혀
내딛질 못한채 난
그때 그시간을 살고 있잖아

오늘따라 유난히 
코끝을 스치는 바람에
니 향기를 자꾸
찾게 되곤해 혼자

수도 없이 후회했어
그렇게 널 보내질 않았다면

오늘 니가없는 여기 이거리에
나만 혼자 아직 너와
걸어가고 있어

널 기다리곤 했던
가로등 불빛 속 니 향기가
또 나를 비춰줘

오늘 너를 보낸 여기
이 거리엔
행복했던 우리 기억
모두 남아

한발짝도 전혀
내딛질 못한채 난
그때 그시간을 살고 있잖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