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가

박상길 2017.11.28 10
그때 우리 가까운 줄 알았어
멀어진 줄 모르고 눈치도 없이
네 모든 게 당연한줄 알았어
상처 입은 너의 모습을 
모른 척 했었어

바래다주지 못해 
미안하다 했었던
우리 마지막 이별 속에도 
나는 바보같이 
널 붙잡지도 못 했어

내 맘속 그대가 또 그때가 
익숙해 져버린 시간이 
되돌릴 수 없는 우리 
지나버린 추억인걸 알았어
여전히 그대가 난 그때가 
아름다웠던 그 시간이 
한없이 떠올라 멀어져가는 
널 잡을 수도 
아니 놓을 수도 없어

잊혀진 듯 괜찮은 줄 알았던
나의 못난 가슴에 고갤 숙였어
쌓여있는 사진들을 보면서
그때서야 네가 떠난 게 
난 후회가 됐어

사랑한단 그 말로 
헤어지자 했었던
떨리는 너의 목소리에도
나는 바보같이 
널 붙잡지도 못 했지

내 맘속 그대가 또 그때가 
익숙해 져버린 시간이 
되돌릴 수 없는 우리 
지나버린 추억인걸 알았어
여전히 그대가 난 그때가 
아름다웠던 그 시간이 
한없이 떠올라 멀어져가는 
널 잡을 수도 아니 
놓을 수도 없어

이제는 오지 않을 걸 잘 알면서
매일 같은 자리에 
널 그리며 서있어 

내 맘속 그대가 또 
그때가 익숙해 져버린 시간이 
되돌릴 수 없는 우리 
지나버린 추억인걸 알았어
여전히 그대가 난 그때가 
아름다웠던 그 시간이 
한없이 떠올라 멀어져가는 
널 잡을 수도 아니 놓을 수도 없어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