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Teaser)

DJ DOC 2018.01.22 427
언제부턴가
낮보다 좋아 밤이
근데 밤이 되도
오지 않아 잠이
사는 게 쉽지 않아
Diet 하는 마른 내 주머니
행복은 잠시 왔다가
빨리 가버렸지 멀리
가까이 가면 흐려지는
무지개 다리
여기 날 두고 먼저간
망치 할머니가 더
보고 싶어지는 지금은
새벽 한시

반복되는 하루
의미없는 하루
게임도 질린지 오래
하품하고
담배 뻐끔 베란다에
비치는 햇살은 good
근데 딱히 갈 곳이 없군
쌓여가는 빨래처럼
구석으로 몰린 내 인생은
습하고 눅눅해
채널만 돌리는 내 손가락
예쁜 아나운서가 유일한 낙

일 끝나고 돌아왔지만
날 반기는 차가운 방바닥
얼른 보일러를 틀어보지만
바닥의 냉기는 잘 가시지 않아
집으로 돌아갈 때
편의점에 들려서
헛헛한 마음을 채워줄
간식을 양손 가득히

현관문을 딱 하고 열었을 때
불이 꺼져있는
나의 집 어두컴컴 해
맘이 시려 이내 한 잔술에
잠시 온기를 빌리지
도대체 내 인생의
봄은 언제 오냐고
신이 있다면
나를 보긴 보냐고
보일러를 돌리고
온도를 올려도
내 맘을 데펴 줄
내 님은 언제 오냐고

저기 냉장고가 딱
내 마음 같아
추억은 얼어있고
한 겨울 같아
누가 열어주기 전까지
불을 켜지 않아
언제 문을 열었는지
기억 나지가 않아
가득 술잔을 비워서
또 마음을 비워
내 자신이 미워서
기억을 알콜로 지워
세탁기를 돌리고
밀린 빨래를 널어도
내 마음을 말려줄
햇님은 왜 안오냐고

일 끝나고 돌아왔지만
날 반기는 차가운 방바닥
얼른 보일러를 틀어보지만
바닥의 냉기는 잘 가시지 않아
집으로 돌아갈 때
편의점에 들려서
헛헛한 마음을
채워줄 간식을 양손 가득히

집으로 돌아갈 때
편의점에 들려서
헛헛한 마음을
채워줄 간식을 양손 가득히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