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에서 둘 (Short Ver.)

고나영 (Koh Na Young) 2018.02.19 68
내가 미친 건 가봐 
니가 돌아온다고 
멍청하게 믿어난

너의 빈자리에는 
한숨만 가득 채워 
먹먹하게 무뎌져

너는 처음처럼 내 손을 잡고 
마지막처럼 내 손을 뿌리쳐
차가운 뒷모습을 보면서

나는 그때처럼 숨을 쉬지만 
마치 끝난 것처럼 숨이 막혀
난 믿어 꼭 돌아온다고

우린 하나에서 둘이 됐고 
결국 다른 길을 따라 걸어 
넌 내 맘속에 아직 가득한데

우리 하나에서 둘이 돼도 
잠시 떨어졌다고 믿을래
니가 밀쳐도 아직 나의 맘속엔 
니 모든 게 가득해 

멀리 떨어져있지만 
작은 숨결까지도 선명하게 느껴져
니가 없는 계절에 
갇혀 버린 것 같아
따듯하게 안아줘

너는 처음처럼 내 손을 잡고 
마지막처럼 내 손을 뿌리쳐
차가운 뒷모습을 보면서
 
나는 그때처럼 숨을 쉬지만 
마치 끝난 것처럼 숨이 막혀
난 믿어 꼭 돌아온다고

우린 하나에서 둘이 됐고 
결국 다른 길을 따라 걸어 
넌 내 맘속에 아직 가득한데

우리 하나에서 둘이 돼도 
잠시 떨어졌다고 믿을래
니가 밀쳐도.. 아직 나의 맘속엔 
니 모든 게 가득해 

익숙했던 니 빈자리 
멍하니 서서 사진만 바라봐 
기다림에 끝에 서있어
나 주저앉지 않게 잡아줘 날

우린 하나에서 둘이 됐고 
결국 다른 길을 따라 걸어 
넌 내 맘속에 아직 가득한데

우리 하나에서 둘이 돼도 
잠시 떨어졌다고 믿을래
니가 밀쳐도.. 아직 나의 맘속엔 
니 모든 게 가득해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