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면 (Scene)

스웨덴세탁소 2018.03.30 255
선명해 그날의 온도
장난스럽게 웃어 보이던
네 표정도
우스운 모자를 쓴 너는
너무나도 아름다웠지

기억해 그날의 색깔
졸리운 눈을 부비며
기대던 모습도
달빛이 무색하게도
환한 너를 바라보던 날

여전히 눈을 감으면
그곳엔 니가 서있어
금방이라도
달려올 것만 같은데
눈을 뜨면 사라져버릴
그 온기가
겁이 나서 눈 뜰 수 없어

가만히 나를 보는 너
햇살보다도 그런 니가
눈이 부셔서
매일 더 나은 사람이 되길
기도하던 내가 있었지

여전히 눈을 감으면
그곳엔 니가 서있어
금방이라도
달려올 것만 같은데
눈을 뜨면 사라져버릴
그 온기가
겁이 나서 눈 뜰 수 없어

여전히 니가 없이
남겨진 세상은 버거워
계절 같은 거 내게만
어려운 걸까
이제는 나 모든 걸
혼자 배워야 해
겁이 나면 널 생각할게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