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우산

박정현 2018.06.19 513
지나가는 많은 사람들
머리엔 젖은 가방들
어제와 다른 오늘에
왜인지 괜한 외로움만
 
요즘엔 일이 참 많아
피곤하던 탓이었을까
올려다본 하늘이 흐린 탓에
괜히 널 떠올리는 걸까 

비가 내리면
하나 둘 펼쳐지는
추억 속에 남아 
이 빗속에 젖어 멍하니 
서 있어
네가 날 기다렸듯이
 
시간은 무심히 나를
스쳐가고 멀어져가네
모든 게 다 
너 없이 그대로인데
왜 이제와 선명할까

비가 내리면
하나 둘 펼쳐지는
추억 속에 남아
이 빗속에 젖어 멍하니
서 있어
네가 날 기다렸듯이

비가 내리면
우리 둘 따스했던
같은 우산 속에
그 기억 속에 한참을
서 있어
날 바라봐주던 너와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