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였나 봐

청하 2018.11.26 771
늘 나의 머릿속에
물음표였던 한가지 기억
그날 내 눈앞에
펼쳐진 영화 같던 일
우 온몸이 두근대는 느낌
소리도 못 내고
입을 틀어막고
뚫어질 듯 너만 봤어
너였나 봐 내 맘이 널 아나 봐
말하고 끝없이 손짓해
비 오는 날 바람 냄새처럼
익숙한 너만의 그 느낌
너였나 봐
정말 너였나 봐

어딘가 너의 맘에
느낄 수 없는 곳 있다면
내 모든 맘 담아
너를 온통 흔들 거야
우 느낄 수 있니 지금 이곳
나에게 전했던
그 많은 놀람을
이젠 너에게도 줄게
너였나 봐 내 맘이 널 아나 봐
말하고 끝없이 손짓해
비 오는 날 바람 냄새처럼
익숙한 너만의 그 느낌
너였나 봐
가릴 순 있어도
숨길 순 있어도
변하진 않나 봐
나의 맘 
가까이 있어 들리니 말할 게
너의 손 너무도 따듯해
너였나 봐 내 맘이 널 아나 봐
말하고 끝없이 손짓해
비 오는 날 바람 냄새처럼
익숙한 너만의 그 느낌
너였나 봐
정말 너였나 봐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