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은 흘러

이한철 2019.09.06 75
어느 봄날에 내게 다가온
흩날리던 벚꽃 같은 기억들
올해도 늘 함께해

많이 더웠던 그곳의 여름
스무해를 함께 했던 추억들
올해도 어김없이

시간은 흘러와 또 흘러와 여기까지 왔네
우리는 그저 우두커니 바라봐
시간은 흘러가 또 흘러가 어딘가로 가네
욕심내지 않고 흘러가네 또 흘러오네

술 한 잔 마시고 걷던 가을밤
그저 부드럽던 시월의 바람
올해도 함께 걷길

따뜻한 붕어빵 호호 불어가며
추웠지만 좋았었던 그 겨울
올해도 어김없이

시간은 흘러와 또 흘러와 여기까지 왔네
우리는 그저 우두커니 바라봐
시간은 흘러가 또 흘러가 어딘가로 가네
욕심내지 않고 흘러가네 또 흘러오네
흘러가네 또 흘러오네 또 흘러가네
흘러오네
매거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