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있는 노래처럼

핑클 (Fin.K.L) 2019.09.24 3,817
철이 없던 참 행복했던 
찬란히 빛나던 아득한 시절에

우리 함께 부른 노래가
내 가슴에 빛나네

묻어둔 채 살아가다가 
익숙한 멜로디 귓가에 들릴 때면 

나도 몰래 멈춘 걸음이
또다시 날 그때 그 자리로

가만히 차오르는 그날의 너의 목소리 
가득히 피어나는 예쁜 너의 얼굴이 
그리워서

함께 부르던 우리들의 노래가
어깨를 맞춰 걸어가던 우리 꿈들이 
소중했지
남아있는 노래처럼 늘 우리 그대로

기다려준 너의 마음 
좋았던 기억을 소중히 간직해줘

때론 힘이 들고 지칠 때 
기억해줘 우리가 있단 걸

빠르게 흘러가던 우리의 짧은 시간에 
가끔씩 올려다본 하늘 가득히 고인 
네가 있어

서로에게 빛이 되어준 별이었고 
빛나게 해주는 까만 밤하늘이었어
남아있는 노래처럼 늘 우리 그대로

이제 알잖아 너와 나의 마음을
마지막이란 없어
세상이 변해도 영원히 함께~

가만히 차오르는 그날의 너의 목소리
가득히 피어나는 예쁜 너의 얼굴이 
그리워서

함께 부르던 우리들의 노래가 
어깨를 맞춰 걸어가던 우리 꿈들이
소중했지

남아있는 노래처럼 늘 우리 그대로
남아있는 노래처럼 늘 우리 그대로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