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불

40 (포티) 2020.02.18 99
그대 부드러운 손은
나의 주머니 안에 있지 따뜻하게
발그레 해진 얼굴로 날 바라보는
그대 얼굴이 예쁜 밤

우리 함께 따뜻한 이불 덮어요
추위도 자꾸 셈하나 봐
올해도 이리 추운 걸 보니
내게 기대 포근한 이불 덮어요
그대가 나의 품에 잠들 때면
우린 이미 저만치에 있지

눈이 마주치면 자꾸 웃는 너
그대에게 입 맞춰도 나 될까요
살며시 두 눈 감은 그대 얼굴 보니
나도 모르게 자꾸 두근대는 밤

우리 같이 따뜻한 이불 덮어요
추위도 자꾸 셈하나 봐
올해도 이리 추운 걸 보니
내게 기대 포근한 이불 덮어요
그대가 나의 품에 잠들 때면
우린 이미 저만치에 있지

내게 기대 따뜻한 이불 덮어요
그대가 나의 품에 잠들 때면
우린 이미 저만치에 있지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