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랜서 (Freelancer)

블루베리머치 2020.03.12 22
너와나 빛나는 밤이 오면 
또 우리 사이 좁혀지고
그대에 빛나는 숨결 속에 
내 마음도 열릴 것 같아
그대와 자유롭게 걷는 밤이 오면
그런대로 익숙했던 너와 나의 하루는
너와나 구름을 지나
빛나는 저 별들 사이로
우리에 숨결 속에
내 마음도 열릴 것 같아
너와나 빛나는 밤이 오면 
또 우리 사이 좁혀지고
그대에 빛나는 숨결 속에 
내 마음도 열릴 것 같아
내 손에 뉴스는 신문보다 가득한데
같은 곧 만 바라보던 너와 나에 하루는
오래된 이름처럼
다시 빛나게 될 것 같아 
너와나 구름을 지나
빛나는 저 별들 사이로
우리에 숨결 속에
내 마음도 열릴 것 같아
너와나 빛나는 밤이 오면 
또 우리 사이 좁혀지고
그대에 빛나는 숨결 속에 
내 마음도 열릴 것 같아
너와나 빛나는 밤이 오면 
또 우리 사이 좁혀지고
그대에 빛나는 숨결 속에 
내 마음도 열릴 것 같아
너와나 구름을 지나
빛나는 저 별들 사이로
우리에 숨결 속에
내 마음도 열릴 것 같아
너와나 빛나는 밤이 오면 
또 우리 사이 좁혀지고
그대에 빛나는 숨결 속에 
내 마음도 열릴 것 같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