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 속의 그대

내가 빠져버린 존재가
진정 너이긴 한 건지
너를 원하는 내 모습이
진짜 나인 건지
둘이 같이 손을 잡고 있는
이 순간에도
우릴 따뜻하게 감쌀
맘의 안도감 따윈 없지
타는듯한 뜨거움은
연기만을 남기고
연기는 또 힘없이
날아올라 붕 뜬
가슴을 삼키고
누르려 하면 할수록
목은 올가미에 감기고
끝이 안 보여도 발걸음은
네게로 향하지 또

날 덮은 너 한 꺼풀 더
널 알아갈수록 거세져 폭풍도
가끔 세상을 향해
외쳤던 허풍도
목표가 너라면 그건
더이상 허풍이 아냐
근데 넌 잡을 수가 없어
아무리 비워내도
널 담을 수가 없어
내가 바라는 건 한 가지야
네가 환상이 아니었음 
아니 환상이라면
나 또한 마찬가지야

독한 향수야 넌 
내 삶을 덮어버렸어
네 향기가 날 움직여
잡힐 듯 안 잡히는 널 
사랑하는 널 가져버렸어

이제 와서 멈추는 건
불가능하지 
너와 다시 멀어지는
이 순간은 마치
상상할 수 있는 무엇보다
더 잔인하지
언젠간 들어야 할 작별의
잔은 아직
들 수가 없어
난 아직 울 수가 없어
우리 둘의 퍼즐을 아직
완성한 적이 없어서
차라리 내가 괴물이 돼
모든 걸 
집어삼킬 수만 있다면
제발 그럴 수만 있다면 

잡히지 않는 너 아니
어쩌면 벌써 널 가졌지
난 널 분명히 보고
느끼고 또 만졌지 
내게 스며든 너로 인해
난 발끝부터 머리까지 잠겼지
사실 힘들어 이젠 숨쉬기조차
근데 네가 없으면 못 해
그 힘든 것조차
이게 꿈이든 현실이든
더이상 상관없어
어디든 너와 함께
다 필요 없어 너밖에

독한 향수야 넌 
내 삶을 덮어버렸어
네 향기가 날 움직여
잡힐 듯 안 잡히는 널 
사랑하는 널 가져버렸어

상상이 널 만들고 
널 보면 또 상상해
끝을 알 수 없는 이 길엔
같은 꿈을 꾸는데
왜 함께할 순 없는지
언제쯤 같을 수 있을까

짙은 와인처럼
더 붉게 물들어가도
결국엔 첫 page로
마셔도 취하질 않아 
사랑하는 널 삼켜버렸어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