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방

전상근 2020.12.24 242
차가운 바람이 불어와
이렇게 내 맘을 안으면
나는 또 계절의 온도에 취해 
생각에 잠겨

천장에 그려놓은 그리움 
밤새도록 바라만 보다
닿지도 않는데 손만 뻗는다

이 방 가득 내 맘에도
그리움이 걸터앉아
내게 잔소릴 하네
아직 이러고 있냐고
내 맘 곳곳 구석구석
보고픔이 자릴 잡아
나를 원망하면서
모두 내 탓이라
나를 욕하네  

밤새워 적어둔 그 편지는
허공에 부딪혀 내게 오고
전하지는 못할 걸 알면서도
썼다 지우고
그날의 내뱉은 이별의 말
수백 번 다시 되뇌이다가
후회로 가득 찬 한숨 뱉는다

이 방 가득 내 맘에도 
그리움이 걸터앉아
내게 잔소릴 하네
아직 이러고 있냐고 
내 맘 곳곳 구석구석
보고픔이 자릴 잡아
나를 원망하면서
모두 내 탓이라
나를 욕하네  

텅 빈 방 많은 외침들
다시 나에겐 네가 필요해 

이 방 가득 내 맘에도 
그리움이 걸터앉아
내게 잔소릴 하네
아직 이러고 있냐고
내 맘 곳곳 구석구석
보고픔이 자릴 잡아
나를 원망하면서
모두 내 탓이라
나를 욕하네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