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유화 (Live Clip)

안예은 & 우예린 2022.06.23 263
사라지는 달에 허상이 된 마음에
하염없이 떠도는 말들
햇살이 비추는 날 나의 어린 사랑은
부유하는 먼지가 되네

죽어가는 별에 연기가 된 마음에
길을 잃고 헤매는 말들
비가 쏟아지던 날 나의 여린 사람은
부서지는 눈물이 되네
그대의 어린 마음

가시의 정원 피를 흘렸지
언젠가 보게 될 붉은 꽃을 위해서
위험하다 가지마라 무엇하리
사랑 그것이 그리도 빛나더냐

나의 하늘 나의 별 그대 반짝여라
온 힘 다해 빛으로 있어주오 
(어느 날 무정한 구름에 가릴 것을)
사랑이 너무 아파 나 울때에도 (울게 되겠지)
당신을 올려다보리 우우우우 피어나는 달

결말없는 이야기 반드시 끝날얘기

꽃잎엔 이슬 님을 담았네
기꺼이 보게 될 붉은 꽃을 위해서
위험하다 가지마라 뒤로 한 채
사랑 그것에 내 숨을 빼앗겨도

너의 하늘 너의 별 마지막인듯이
온힘다해 빛나는 어둠이여 
(어둠을 밝히며 춤추는 별들이여)
야속히 흩어질 그 순간에도 (후회는 없어)
발을 떼지 않을 것임을 우우우우 잔인한 여름

그 해 유월에 이름 모를 
꽃 한송이가 피어났다 하더라
별을 좇아 고개를 돌린다하여
나의 이야기는 차가운 어둠 외로운 눈물
흙투성이 발로 길을 찾아줄 당신을 찾아
별을 쫓아갔네 결말을 향하여

백유화라 하더라
매거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