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여 오라 (Feat. 유리)

MC 스나이퍼 2007.03.02 789
나의 눈물로 얼룩이 진
얼굴을 소매로 닦고
부서져버린 모든 것이
하루의 경계선을 잃고
나 새로운 아침을
열 수 없어 울먹이며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시간을 내다버려
알 수 없이 울어대는
내 방 시계의 초침과
슬픔 속에 피어난
이 알 수 없는 혼란
이윽고 또 쏟아지는
눈물의 꽃을 달래보아도
막연하게 기다림들이
날 기다리고 있죠
현실의 흔적을 찾아
기적을 만들어 내리라
새들은 알고있을까
그리운 당신의 목소리
떠나지 않는 메아리 되어
내 맘을 비추는 봄의 빛
이 계절을 흘려 보내며
봄이여 내게 오라
봄이여 아득한 봄이여
두눈을 감으면 그 곳의
사랑을 주었던 그대의 
아련한 그 목소리가 들려
고개를 떨구어 떨어뜨린
눈물이 땅에 뒹구네
얼어붙은 달빛조차
제 방을 녹이지 못해
구름 뒤에 석양 또한
제 감정을 속이려 들 때
새들마저 바람 위로
펼치지 않는 날개
비밀을 간직한채
시간 속을 비행하라
난 이대로 돌아올 수 없는
여행을 떠나
눈을 감고뜨니 당신을
느낄 것만 같아
감은 눈으로 쏟아지는
눈물을 날리는 바람
감을 눈을 뜰 수 없을 만큼
두렵지만은
흐르는 눈물을 닦으며
마음 속으로 셋을 세줘
하나 둘 셋 그리고 이제
모든것이 제자리로
돌아오길 바래
봄이여 아득한 봄이여
두 눈을 감으면 그 곳의
사랑을 주었던 그대의
아련한 그 목소리가 들려
떠나간 그대여 내게로 오라
날 떠난 따스한 봄이여
내게로 오라
떠나간 당신의 마음을 기다리는
나의 맘은 캄캄한
밤하늘의 별만큼이나 힘겹죠
당신의 집앞에 펼쳐진
떨어지는 벚꽃은
아직 아름다운가요
가로등에 걸쳐진
저 시간을 잡아끌어
내 요주머니속에 주워 담고
기다림으로 하루를 보내죠
감은 눈을 뜰 수 없을만큼
두렵지만은
흐르는 눈물을 닦으며
마음 속으로 셋을 세줘
하나 둘 셋 그리고 이제
모든 것이 제자리로
돌아오기를 바래요
감은 눈을 뜰 수 없을만큼
두렵지만은
흐르는 눈물을 닦으며
마음 속으로 셋을 세줘
하나 둘 셋 그리고 이제
모든 것이 제자리로
돌아오기를 바래요
흐르는 눈물을 닦으며
마음 속으로 셋을 세줘
하나 둘 셋 그리고 이제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