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 정보

Me (Mutant's excuse)

나의 신념

공유하기
사흘밤을 새다 비로소
첫번째 획을 그었네
네 사장께 전해
"뉴챔이 왔고 우린 죽었네"
나만의 원칙, 신념,
태도에만 의거해
손끝은 써 내릴거고
나 역시 내가 두렵네
거짓 랩 한 적이 더 많았지
솔직히 부정하지 않아
나는 희대의 양아치
그렇다고 지금 나의
모든 것을 사하기엔
멀리 왔고 이 세상이
더 지독한 양아치

어릴적 내가 배운 것 들은
가슴에서 머리로 기어오르며
의미가 무색해졌고
내 척도는 전방에 풀린
눈을하고 취한채로
운전대를 마치 칼처럼 휘둘렀어
나는 살인마였어 잠재적
살인마였어
사람 죽인 것 다름없어
그 댓가 이 자식은 고작
삼천 날렸고
다신 그런 병신 짓은 안해
목숨 걸고서

당시에 맨 정신에 자고 있던 친군
대신 누명을 쓰겟대
내 운전대를 쥐고
그 누명 쓰려했던 친군 바로
칠린오바타임
친구야 평생 나는 날 네 옆에 둘거야
내가 두번째 차를 사며 느낀 건
벤틀리를 타는 친구를
내 옆에 두는 것
보다 어차피 내가
벤틀리를 끄는 편이
중력이 되 내 곁에 영리한 놈 들이
알아서 줄을 서는 것
또한 나란 천재 역시 비즈니스 없인
절대로 롤스로이스
뒷자석은 탈 수 없지
재능이 너무 뛰어나도
암살 대상 넘버원
'큰 뜻을 피기 위해 굽힘'
레슨 넘버원

난 날 너무 믿었지
uh 그래서 지금 껏 나 혼자
나만을 외롭게 믿는지
참 교만했어 음악 8개월 만에
찾아와준 감사했던
친구 문지훈과의
저스트뮤직 입단 제안과 JYP yg
미팅 중 난 거절을
원래 쉽게 못하지만
내 선택은 결국 내 동생 진석이
그러나 6년이 지난 지금
난 혼자 있지
이 고독함이 어쩌면
담배를 끊은 이유
내 몸에 문신 따윈
새기지도 않는 이유
난 연기 대신 가사를
바람에 태운 뒤
내 가사를 영구히 너와
내 가슴에 새기지
쨋든 이 모든 지나왔고
지나가는 중이며
지나갈 모든 시간이
값졌음을 증명
할 방법은 오로지 하나
그건 이 가사와 지금 나의 상황
난 오늘밤 최고의
예술가로 거듭날거야
아니 어쩌면 더이상
난 예술가도 아니야
굳이 나는 강박 갖지 않아
나의 삶 이 자체로가
바로 예술이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