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스트 정보

허클베리 핀 (Huckleberry Finn)

허클베리 핀 (Huckleberry Finn)

공유하기
활동유형
혼성/밴드
스타일
인디
데뷔
1998년 / 첫 번째곡
아티스트 소개

인디록 그룹 '허클베리핀'


허클베리핀은 1997년 이기용(기타,보컬)과 남상아(보컬, 기타), 김상우(드럼) 세 명의 젊은이가 만나 홍대앞에서 결성한 밴드다.


홍대앞 라이브 클럽을 중심으로 수많은 인디 밴드들이 나오던 시절, 허클베리핀은 고유한 색깔을 가지며 존재감을 키워나갔다. 1998년 발매된 1집 앨범 은 일찍이 듣지 못했던 치열한 긴장감과 격렬한 허탈감이 배어 있었다. 너바나와 소닉 유스에게서 영향받은, 그런지와 노이즈는 앨범의 기조를 이루고 있는 장르였고 무엇보다 비트 해프닝의 단순하면서도 직설적인 음악의 문법은 분노를 넘어선 쓸쓸함의 탄생에 가장 큰 기여를 했던 요소다.


가사도 남달랐다. '절름발이의 꿈'으로 대변되는 쓸쓸한 일상의 그늘을 담아낸 노랫말은 많은 좌절한 젊은이들을 허클베리핀의 공연장으로 불러모았다. 정(停)과 동(動)의 팽팽한 줄다리기, 을 규정할 수 있던 키워드였다. 1999년 허클베리핀은 새로운 멤버들로 재정비 되었다. 남상아와 김상우가 탈퇴하고 이소영(보컬,기타), 김윤태(드럼)이 새로 가입, 현재 허클베리핀의 모습은 이 때부터 시작되었다.


새로운 허클베리핀은 소닉 유스 대신 영국의 포크 팝 밴드 벨 앤 세바스찬의 노래를 리메이크하기도 했으며 바이올린과 키보드를 세션으로 기용해서 보다 풍성한 사운드를 만드려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 일련의 시도는 2000년 발매된 두 번째 앨범 에 충분히 반영됐다. 는 허클베리핀이 멤버 뿐만 아니라 앞으로 걸어갈 길도 바뀌었음을 보여준 앨범이었다.


'길을 걷다' 'Somebody to Love' 와 같은 노래에서 발견되는 서정성은 이들이 단순한 그런지 밴드로 남아있을 수 없는 밴드임을 말해줬다.


서정적인 멜로디 뿐만 아니라 한 음 한 음 뜯어대는 기타 아르페지오와 그 위에 얹히는 바이올린과 키보드는 분노와 증오를 뛰어넘는 미학을 보여주고 있었다. 그러나 사운드가 변했다하여 허클베리핀이 갖고 있는 정서마저 바뀐 것은 아니었다. "길을 막고 물었지/달라진게 뭐냐고"('A')같은, 거두절미의 물음은 그들의 서정성이 아름다운 세상에 대한 찬미의 소산이 아니라 잃을 것도, 버릴 것도 없는 이들의 허탈함에서 나왔음을 알게 해줬다.


팬들의 반응도 두 갈래로 나뉘었다. 일찍이 허클베리핀의 정서에 매료된 이들은 변함없는 지지를 보였으며, 의 묘한 서정성을 알게 된 이들이 새로운 허클베리핀의 팬이 되었다. 여기까지가 허클베리핀의 과거다. 그들의 현모습을 규정하는 세 번째 앨범 은 이 과거의 연장선상에 있으되 지난 9년간의 행적속에서 꺼집어낸 새로운 이야기다.


평단과 팬들에게 찬사를 받으며, 한국 대중음악 100대 명반에 랭크된, '허클베리핀' 의 정규3집이 바로 [올랭피오의 별] 이다. 1997년, 세상의 폐부를 찌르는 듯 날카로운 음악을 들고 음악씬에 등장했던 '허클베리핀' 이, 자신들만의 쓸쓸함과 그림같은 서정성으로 재무장하고 만들어낸 역작. 바로 그 3집 앨범에는 앨범 타이틀과 동명의 곡인 "올랭피오의 별" 이 실려있다.


4집 [환상...나의 환멸] 을 거치며 '허클베리핀' 은 다시 스트레이트한 록음악으로 돌아가는 듯하지만, 지금 다시 돌아보면, '허클베리핀' 의 음악에는 이러한 서정이 꾸준하게 하나의 축을 이루고 있음을 확인하게 된다. "연", "Hey Come", "Time" 그리고 "올랭피오의 별" 등이 바로 그런 노래들이다. 이 노래들은 10여 년이 훌쩍 지난 지금도 주요한 레퍼토리로 연주되고 있다. 특히 "올랭피오의 별" 은 팬들이 라이브에서 가장 듣고 싶어하는 곡 중 하나로, 매년 겨울에 열리는 '허클베리핀' 의 브랜드콘서트인 옐로우 콘서트에서 빠지지 않고 연주되어 왔다. 그리고 2015년 겨울, 지금 여기에, 문득 생각났다는 듯 다시 조용하게 세상으로 나온, 또 하나의 "올랭피오의 별" 이 있다.


5집 [까만 타이거]를 발표하고 나서 허클베리핀의 공연장에서는 그 전까지 볼 수 없었던 풍경이 생겼다. 공연장의 온도는 더 뜨거워지고 있었고 사람들은 출렁이기 시작했다. 4집에서 보여 준 거친 록 음악은 비트가 넘실대는 5집에서 어느덧 안정되는 듯했다. 그러나 허클베리핀은 거기에 멈추지 않고 다시 한 번 변화를 모색했다. 강한 어조로 외치듯 말을 거는 것이 아니라, 드넓은 비현실의 세계와 환상을 보여주는 것이 그것이었다.


[멤버]

이기용 / Lee Kiyong (Guitar, Vocal, Bass)

이소영 / Lee Soyoung (Vocal, Synth)

성장규 / Sung Jangkyu (Guitar, Synth, Bass, Drum Programing)

아티스트 이미지

  • 허클베리 핀 (Huckleberry Finn)
  • 허클베리 핀 (Huckleberry Finn)
  • 허클베리 핀 (Huckleberry Finn)
  • 허클베리 핀 (Huckleberry Finn)
  • 허클베리 핀 (Huckleberry Finn)
  • 허클베리 핀 (Huckleberry Fin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