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스트 정보

문희뫼

문희뫼

공유하기
활동유형
남성/솔로
스타일
인디
데뷔
2018년 / 화가의 신혼
아티스트 소개
포크와 일렉트로닉 그 경계의 음악, 인디 싱어송라이터 문희뫼는 활동 초기
 '화가의 신혼', '시인의 겨울', '여름, 아침' 등 서정적이고도 시적이며 
정적인 포크 뮤지션이었다. 2020년 EP '백야' 시리즈는 일렉트로닉 장르로의 
발전을 보여주는 계기였다.'백야, 물에 잠기는 꿈'과 '백야, 꽃'을 차례로 
발매하며 문희뫼의 일렉트로닉 색채를 아낌없이 보여줬다. 
홍대 인근 클럽인 '클럽 빵'에서 매달 공연을 이어가고 있으며,
다음으로 '백야' 시리즈의 마지막 EP인 '백야, 새벽'의 7곡을 충실히 작업하며,
내년 상반기로 발매 계획을 하고 있는 중이다.

이번 디지털 싱글 '유리'는 조각나는 사랑이었으나, 그럼에도 아름다웠더라는
나지막한 독백과 최소한의 피아노 연주로 시작해,후반부에서는 몰아치는 
현악 합주와 앰비언스 가득한 신디사이저들의 짙은 소리로 가득차게되는 곡이다.
곡이 진행되며 쌓이는 감정선을 따라서 듣는다면, 다채로운 소리 속에 길을 잃게 된다.

아티스트 이미지

  • 문희뫼
  • 문희뫼
  • 문희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