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란놈이란

임창정 2013.09.23 829
그대를 잊는다는 건
지금의 나로선 좀 힘들 거 같아
아무리 원망을 해도
어느새 흐르는 눈물 나도 모르게

그리워 그 목소리
보고 싶어 일어설 수도 없어
시간은 잊으라 하는데
오히려 선명해진 얼굴

그 날은 그대 모습이
떠난다는 말을 하려던 것 같아
초라한 나의 어깨에
차마 말을 못 했었나 봐 그랬나 봐

그리워 그 목소리
가끔은 힘들던 잔소리마저
잔인한 이별이 있던 날
그 날조차 이젠 그리워

잘 지내라는 행복하라는
그 흔한 이별의 위로마저도 없이
마지막 인사도 못했던
우리의 이별 나를 떠난 그 이유마저

그대가 두고 떠난 그대
인생의 절반은 나란 말
이제는 잊어야 할텐데
오히려 선명해진 그 말
여전히 선명한 목소리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님 프로필 이미지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