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필로그 (Feat. 렉스디) (Teaser)

제이켠 (J'Kyun) 2013.12.02 10
intro) 
네가 떠난후에 많은게 변했는데
혼자선 아직 모든게 서툴기만 한 나
verse1) 
오래된 지갑에서
니 사진을 우연히 발견했어
눈에 띄게 환했던 미소 가는 
내내 차안에서 라디올 켜봐도
집중 안되고 산만해 
그냥 꺼버렸어 미련없이 
떠나려고했던 길
공항으로 가는 도로는 
오늘따라 왜이리 막히는지
도착 후에도 한참 머뭇거리다가. 결국 지나쳤던 공중전화
여권은 챙겼지? 
허둥대던 내 생활 습관이
널 만나고나선
달라지는가 했었는데 
다시 제자리로 돌아왔나봐
아끼던 헤드폰을 집에 두고왔어 
이런 상황을 투덜댈만한 
사람이없다는건 
아마 엄청난 불행이 아닐까 
뭐 그런 생각..
그때 왜 니가 떠올랐을까. 
출국하는 게이트 앞에서
hook) 
이렇게 짧은 하루에서도 
네가 없는 빈자리가 느껴져
네가 떠난후에 눈물이 나도  
이젠 돌이킬 수 없단 
생각에 빛바랜 사진만 보게 돼
verse2) 
가지말라고 내게 말하는 듯 
발목을 잡은건 우습게도 
작은 꼬마였어
걔가 신고있던 조그만 
신발에서 왜 네가 겹치는지. 
눈을 반짝거리면서 
귀엽지않냐고 내게 묻던 장면
떨리던 그때, 
손이 스치던 간격
잠시 감상에 젖었다가 
시계를 확인하곤 서둘렀어
창가에 앉아 내려다 본 
바다는 어떤 풍경일까
탑승하는 사람들의 표정엔 
왠지 다 아쉬움이 묻은 것 처럼 
느껴지는건
괜히 혼자만의 기분탓일까. 
여권에 찍히는 도장의 
둔탁한 소리가
널 그리워하는 시간을 방해했어 
이제 나 멀리가 가만히 
고개를 들어 하늘을 봤어
hook) 
이렇게 짧은 하루에서도 
네가 없는 빈자리가 느껴져
네가 떠난후에 눈물이 나도  
이젠 돌이킬 수 없단 
생각에 빛바랜 사진만 보게 돼
어쩌면 후회할 짓을 
하는게 아닐까 내 눈이 
자꾸 사진속 니 얼굴을 어루 만져
어쩌면. 어쩌면 미련이란건
쓸모없는 감정 소비가 아닐까. 
뒤돌아 네게 달려가지않는 
나를 보면
이제 다 끝일거라는 내 맘일까? 
아름다웠던 첫 데이트 
머릿말 돌아오지 못할 
우리 마지막.
hook) 
이렇게 짧은 하루에서도 
네가 없는 빈자리가 느껴져
네가 떠난후에 눈물이 나도  
이젠 돌이킬 수 없단 
생각에 빛바랜 사진만 보게 돼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스트가 없습니다.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