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 (Feat. 이상순)

김동률 2014.11.24 1,329
우리들 만났다하면 날이 새도록
끝나지 않던 이야기 서로의 꿈들에
함께 부풀었었고 설레였고
내일이 두근거렸지

언제부턴가 하루가 짧아져만 갔고
우리들 마음은 점점 조급해져갔지
영원할 것 같았던 많은 것들
조금씩 사라져갔지

서로가 참 솔직했었던
그때가 그리워
때로는 쓰라렸고
때로는 부끄럽고 그래서 고맙던
거칠 게 없던 시절
모든 걸 나눌 수 있었고
같은 꿈을 꾸던 시절
뭐가 달라진 걸까
우린 지금 무엇이
중요하게끔 된 걸까

다들 모처럼 모인 술자리에서
끝없이 하는 이야기
그때가 좋았다
언제부턴가 더는 꺼내지 않는
스무살 서로의 꿈들

우리가 참 힘이 됐었던
그때가 그리워
때로는 다독이고
때로는 나무라고 그래서 고맙던
외롭지 않던 시절
모든 걸 나눌 수 있었고
같은 길을 걷던 시절
뭐가 달라진걸까
우린 지금 무엇이
소중하게끔 된 걸까

우린 결국 이렇게 어른이 되었고
푸르던 그 때 그 시절
추억이 되었지
뭐가 달라진 걸까
우린 아직 뜨거운 가슴이 뛰고
다를 게 없는데
뭐가 이리 어려운걸까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스트가 없습니다.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