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aris

시간의 흐름도
모두 멈춰버려서
해와 달이 맞닿아 있는 곳
우리들 위로 쏟아지는 별빛이
눈을 감아봐도 너무나 밝아

그대를 껴안고
달려가다 넘어졌어
너와 나의 경계가
허물어져버린 곳
투명한 너의
눈빛을 바라보다가
어느새 내 자신조차
모두 잊어버렸어

닿을 수 없는 곳에
생겨난 마음들
잡을 수 없는 손에
새겨진 약속들
가질 수 없는 눈에
맺혀진 눈물들
버릴 수 없는 곳에
쓰여진 기억들

난 그대가 믿지 않는
약속과 쓰디쓴 밤의 노래
넌 내 안에 돌처럼 박힌 별
눈을 감으면
아픔에 취해서
머뭇거리던 웃음들
어느새 혼자
불어보던 휘파람

멀리서 불어온
바람을 끌어안고
너와 나의 마음을 쏟은 곳
희미한 노래소리
반짝이며 맴돌고
고갤 돌려봐도 떠나질 않아

난 그대가 몸을 떨던
계절과 저물녘 짧은 햇살
넌 내가 아는 모든
이름 거짓말처럼
꿈 속을 헤매다
문득 깨어난 밤처럼
소리없이 더듬어보는
너의 자리

오랜시간이 지나면
그 손길과 그 온기는
오늘 내가 꼭 쥔
이 추운 믿음처럼
희미해지겠지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스트가 없습니다.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