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가 살자

금잔디 2016.04.08 850
그 이불솜 베게 다 버리고
우리 이제 서울 가서 살자
그대야가 말한 천 번에 약속은
괜찮으니 서울 가 살자

저 달이 건너가 먼저 비춘다니 
우리 무슨 어떤 걱정 있을까요
그댈 원망하진 않아요. 이젠 
그래서 또 살아보는 세월일껀데

미련 없이 버리고 서~울 가 살자

그 다짐과 처음 약속 들고
우리 이제 서울 가서 살자
그대야가 흘린 미안한 눈물은
괜찮으니 서울 가 살자

별빛이 뜨고도 해가 있다는 
그곳에서 어떤 행복 기다릴까요
그댈 원망하진 않아요. 아마
내가 더 원했었던 사랑일테니
그대도 놓지 말아요~오~

저 달이 건너가 먼저 비춘다니
우리 무슨 어떤 걱정 있을까요
그댈 원망하진 않아요. 이젠
그래서 또 살아보는 세월일껀데

미련없이 버리고 서~울가 살자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스트가 없습니다.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