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e bye my blue

백예린 (Yerin Baek) 2016.06.19 3,884
난 왜 니가 가진 것들을 
부러워하는 걸까
감당하지도 못할 것들을 
손에 꼭 쥐고서
여기서 무얼 얼만큼 더 
나아지고픈 걸까
너도 똑같은 거 다 아는데 
내가 이기적인 걸까
 
많이 가져도 
난 아직 너 같진 않아
아픈 기억들 위로 
매일 혼자 걸어 난
아플걸 알아도 
자꾸 마음이 가나 봐
그래서 자꾸 네게 
욕심을 내나 봐
 
나의 나의 나의 그대여
이름만 불러봐도 맘이 벅차요
난 더욱 더욱 더욱 크게 되어
널 가득 안고 싶고 그래요
 
하고 싶은 말을 
하는 게 불안해서
너를 밀어내고서 
불편하게 만들어
듣고 싶은 말이 
너무나 많은데도
바라지를 못하고 
마음 아프게 기다려
 
나의 나의 나의 그대여
이름만 불러봐도 맘이 벅차요
난 더욱 더욱 더욱 크게 되어
널 가득 안고 싶고 그래요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님 프로필 이미지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