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보니

안예은 2016.11.29 505
어쩌다보니 우린 서로
사랑하고 있게 됐어
작은 공통점도 커다란
차이점도 없었어
서로의 눈을 보면
괜히 웃음이 나고
그냥 좋았어
 
우우우 우우 우 우우우 우우 우
우우우 우우 우 우우우 우우 우
 
어쩌다보니 우린 서로
사랑하고 있게 됐어
정신 차려보니 어느새
손을 맞잡고 있었어
우린 우리가 만났던
그 날의 더위처럼 타올랐어
 
우린 아무도 꺼트릴 수 없는
커다란 불씨였어
우린 우린
 
사랑은 서툰 발걸음으로
잡힐 듯 다가와서
느리게 뒷걸음질 쳐
서로가 서툰 손짓으로
품에 담으려다가 손 틈 사이로
놓치고 말아
 
우우우 우우 우 우우우 우우 우
우우우 우우 우 우우우 우우 우
 
지워도 지워도 너는 그대로인데
치워도 치워도 너는 그대로인데
아무것도 변한 게 없어
내 맘 속에서 네가 나가지를 않아
새까만 멍 자국이 점점 커졌어
 
우린 언제나 부서질 수 있는
작은 모래성이었어
우린 한 순간 녹아 내리는
차가운 눈사람이었어
우린 바람만 불면 날아가는
힘 없는 불씨였어
우린 우린
 
사랑은 서툰 발걸음으로 
잡힐 듯 다가와서
느리게 뒷걸음질 쳐
인연이 아니었다고
애써 외면해보고 소리쳐봐도
눈물만 남아
 
어쩌다보니 우린 멀어지게 됐어
어쩌다보니 우린 헤어지게 됐어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