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렸다 가

일이 피곤했나 오늘따라 
한 두 잔에 퍼지네
반 뼘짜리 위로 한숨 
피우고 나니 기분이 좀 나아지네
요즘 들어 사는 게 봄 
가을 같아 좋은 건 다 짧게 지나가
어떤 이는 내가 아닌 
나로 나를 만들어 들었다 놓곤 
스치듯 내 곁을 떠나가	
내가 강해졌던 건지 무뎌졌던 건지 
일년에 한 두 번 울먹임을 다했던 
내가 눈물이 다 나네 가리워진 길 
그 노래가 내 마음에 들렸을 때 
조금 녹았어 이유는 다 스트레스야 
무너지기 싫어 버티고 
증발해버릴까 꽉 쥐고 있던 대가

힘들 때 아프게 그냥 
울어도 돼 더 서럽게 
슬픔이 갈 때 눈물이 
그칠 쯤에 내 엄지로 
네 눈 밑을 쓸어 줄게

짠해 다 그런 거지 뭐 라며 
내가 소주병을 깔 때 
마흔이 다 돼 첨 배웠다는 
너의 손에 어색하게 들린 담배가
뿜어내는 구름이 우릴 
안아주는 것 같아 참았던 
기침 섞인 웃음이
터져 나와 잠시나마 혼자가 
아닌 것 같아 우린 서로를 
친구라고 부르지 
때론 우울이란 불운이 
날 막아서 나태라는 그물이
다들 자기 갈 길 잘 가는데
나만 멈춰선 것 같아 
이대로 괜찮을까? 라는 물음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아
계속 무력하게 현실을
겉돌다 보면 때론 내가 유령 같애 
고독은 무덤 같애 넌 
그 속에서 날 언제나 꺼내줘 
이 노래 후렴 같애

힘들 때 아프게 그냥 
울어도 돼 더 서럽게
슬픔이 갈 때 눈물이 
그칠 쯤에 내 엄지로 
네 눈 밑을 쓸어 줄게

혼자가 되기 싫어 오늘도 
누군가를 붙잡고 
혼자 두지 않지만 
집에 돌아오는 길은 역시 
외로워 TV를 틀어놓고 
잠이 오길 기다려
수 많은 평점 속에 날 
채점하지 않는 몇몇과 
오래 함께 하고 싶네
적막한 하루의 문턱을 
넘어갈 수 있게 내가 나로
온전히 살아갈 수 있게 

가끔씩은 지독하게 허무해 
왜 사나 싶어 도대체 
난 어디로 가나 싶어
그럴싸한 가면을 써 
이제는 익숙해진 가명을 써 
이게 내가 맞나 싶어
이렇게 갈피를 못 잡고 
헤맬 때 누군가 같이 
있어준다는 건 
계산할 수 없는 가치
거짓처럼 껍질만 남은 세상 
우린 서로를 장난처럼 
간단하게 판단하지 않지

힘에 부쳐 잠깐 눈 좀 붙여 
얼마나 고됐을까 
바람과 이 비가 
지나갈 때 까지만 기다렸다가 

힘들 때 아프게 그냥 울어도 돼 
슬픔이 갈 때 눈물이 
그칠 쯤에 내 엄지로 
네 눈 밑을 쓸어 줄게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