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너야

임세준 2017.02.03 75
잠이 오지 않는 밤
나 집을 나와서
하얀 눈 내린 거리를 걸어

어젯 밤 만들어 보던
내 노랠 듣다가
문득 네가 떠올라서
사진을 찾아봐

꽤 많은 시간이 지나
그립다기엔 무뎌졌는데
왜 자꾸 틈틈이 생각나

난 결국엔 또 너야 또 너야
참 지겹게도 너야
지워봐도 아직 여전히
시간 지나도 너야
나를 보던 너의 눈
안아주던 그 손길
어제처럼 선명해서 난

웃으며 인사도 하고
하고픈 전화도 참았는데
왜 자꾸 틈틈이 생각나

난 결국엔 또 너야 또 너야
참 지겹게도 너야
지워봐도 아직 여전히
시간 지나도 너야
우리 같이 걷던 길
처음 입 맞추던 날
어제처럼 선명해도 난

시간을 돌려서 다시 만나
사랑 할 수 있대도
결국에 다시 또 돌아가도
아프게 되잖아

혹시 너도 나처럼 아직도
추억에 빠져 사니
찬바람이 불면 괜시리
가슴 아프곤 하니
내게 다시 돌아와
사랑한다고 해줘
다시 이별이 온대도 아프겠지만 
모두 다 참을 수 있을 것 같아
결국엔 너야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스트가 없습니다.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