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더..

햇살이 눈부신 날
손 꼭 잡고 함께 걷던 그대
이젠 슬픈 가사 쓸 때
영감을 주는 존재가 됐네
아직도 책상 서랍 중의
첫 번째 칸은
추억들로 가득 찬
보물창고 언제나

네가 보고 싶을 때
그 보물들 덕분에
함께인듯한 기분
느낄 수 있어 사진 속에 
온 세상이 내 것인듯한 표정
우린 손을 꼭
잡고 있고 우릴 비추는
태양은 절대 안 저물 것이라

믿었어 사랑스러운
넌 내 전부이자 자랑거리
지금은 없어져버린
내 전부 내 자랑거리
너 떠나가고 홀로
보내는 네 번째 겨울이
왜 이리 추운지 소용없어
장갑과 목도리

내 삶은  이렇게
망가져가나 봐
다시 잡을 수 없는 걸
잡으려 하고 있잖아
오늘 밤도 서랍 속
보물들을 보면서 잠깐
웃다가 한참을 울다가
잠에 들겠지

얼마나 더 아파해야 하는지
이렇게 죽어가고 있는데
내게 소중했던 내겐 전부였던
그대는 어디에

누군간 사랑 때문에 살아있음을
느끼고 사람답게
살 수 있다 말하며 웃지만
난 그 사랑 때문에
비참하게 가라앉는 중
눈물과 함께
바보가 되어가고 있는 중
그 누구도 날

치료해 줄 수 없어 오로지
너만 할 수 있어
네가 곁에 있어야
난 갈 수 있고
또 날 수 있어
내게 힘을 주었던
그대 맑은 눈동자
보고 싶어 마지막으로
딱 한 번만

얼마나 더 아파해야 하는지
이렇게 죽어가고 있는데
내게 소중했던 내겐 전부였던
그대는 어디쯤에 있나요

이건 마지막 순간
전에 못다 전한
내 맘 속의 말들이야
그때는 미처 다정하게
말하지 못했던 그대에겐
나쁘게 기억될
놈의 진심이야 내 말
한 번만 들어줘

이건 마지막 순간 전에
못 다 전한
내 맘속의 말들이야
그때는 미처 다정하게
말하지 못했던 그대에겐
나쁘게 기억될
놈의 진심이야
내 말 한 번만 들어줘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