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심

가비엔제이 (Gavy NJ) 2017.06.21 226
이 삶이 다하여 
외침이 되기를
들려오는 그 작은 속삭임
나 가는 그 길에
내일이 오기를
언제라도 웃을 수 있기를

그대 나를 보며 웃어요
다시는 볼 수 없으니

영원히 변치 않을 마음이기에
이럴 수 밖에 없는 내 맘 아는지
이게 사랑이니까 
나에겐 사랑이니까
애타는 내 맘을 아는지

내 눈이 그리던
그 날이 오기를
간절히도 원하던 그 날이
나 가는 그 길에
내일이 오기를
언제라도 웃을 수 있기를

그대 나를 보며 웃어요
다시는 볼 수 없으니

영원히 변치 않을 마음이기에
이럴 수 밖에 없는 내 맘 아는지
이게 사랑이니까
나에겐 사랑이니까
애타는 내 맘을 아는지

이미 그대에게 내어준 맘
그게 다라서
눈물 조차도 나질 않는데

변치 않는 사랑이기에

변치 않을 사랑이기에
떠나야 하는 내 맘을
넌 모르니
이게 사랑이니까
나에겐 사랑이니까
애타는 내 맘을 모르니
안녕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