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G ME

김규종 2017.09.27 23
원했던 일이 
좀처럼 풀리지가 않아
의욕은 잃어가고 쉬고 싶고
사는 게 재미없는 걸

만나는 사람들은 점점 줄어가
웃고 떠드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어  
떨어지는 나뭇잎에도
울컥 눈물이 쏟아지는 걸
어떡해 Hug Me

저 언덕을 넘어 숲을 지나면
부는 바람에 몸을 맡기면 
어느덧 희망의 메아리가 들릴까

어디로 가야 할지 
길을 묻는다
이대로 멈추기에는
아직 이른 것 같아
순간 마주하는 갈림길
정답이 아닐지라도
난 가야 하네 

가보지 못한 낯선 길에
저 멀리 내게 손짓하는 
작은 빛 하나

가만히 바람에 귀 기울여 본다
약간의 위로가 되어 줄지도
Healing me
지나온 길을 되돌아봐 
어른이 되면 혹시 알 수 있을까

나도 그 길을 걸었다고
그래 잘하고 있다고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