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의 제주

27의제주
새겨넣은 발 걸음
심어놓은 낭만이
일렁이는 순간의 길

고개를 들진 않았지만
두 눈에 하늘이 쏟아지고
바다를 부른적은 없지만 어떻게
파도가 가슴에 부서지고

27의 제주
새겨넣은 발 자국
남겨놓은 아빠의
일렁였던 목소리

고개를 들진 않았지만
두 눈에 별들이 쏟아지고
바다를 부른적은 없지만 어떻게
파도가 가슴에 부서지고

27의제주
새겨넣은 발 걸음
심어놓은 낭만이
일렁이는 순간의 길

찬 숨이 목을 넘어
하루에 깃 들었고
아직 비가 적어서
시야가 흐리지 않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