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새 겨울이...(Feat. 다원 & 소망 & 민주)

서교동의 밤 2017.11.16 26
내 방 한구석에 쓰러져 있는
너와 나의 사진이
담긴 액자 위에
쌓인 먼지만큼 널 생각해
이 밤 다가가지 못할 만큼
차가운 이 밤

낙엽이 지던 그때 겨울
너는 내 볼에
손을 올려놓던 걸
기억하니 너무
외로워지는 밤들 중에
나는 그 생각에 밤을
놓치지 못하곤 해

I Don't Wanna Cry
내 볼은 여전히 시린데
I Don't Wanna Cry
이젠 눈물이 내 볼을 
네 손 대신 따뜻하게 해 줘
그때처럼 
먼지 속에 그려본다

밤을 지새울 생각으로 
쌓인 먼지들을
지워내려고 해 
그림 같던 한때
우리 모습이 생각나 
겨울 눈꽃처럼 덮인
시간들이 사진 위에

I Don't Wanna Cry
내 볼은 여전히 시린데
I Don't Wanna Cry
이젠 눈물이 내 볼을 
네 손 대신 따뜻하게 해 줘
그때처럼 
먼지 속에 그려본다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