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킨다 (Someday)

반하나 2017.11.16 185
안녕 오랜만이야
우리 이렇게 보네
그동안 난 그럭저럭
그냥 잘 지냈지 뭐

요새 하는 일은 좀 어때?
그것 땜에 한동안 너
많이 힘들어했던 거
아직 기억이 가끔 나네

태연한척 널 보고
인사를 건네고
돌아선 그때부터

왜 자꾸 눈물이
날 것만 같은 걸까
사실 난 어제도
네 생각에 잠 못 이뤘어

아직도 난 안되나 봐
여전한 니 모습에
또 무너질 것 같은 걸
이렇게 마주친 순간에

아직도 난 니가 좋아
마음속으로만 혼자 외쳐봐 
멀어져 가는 널
잡지 못하고 혼자서 삼킨다 

아무렇지 않은척했던 나지만
혹시나 니가 날 또

한 번 더 붙잡아 주지는 않을까
여전해 지금도 이런 기댈
계속 하곤해

아직도 난 안되나 봐
여전한 니 모습에
또 무너질 것 같은 걸
이렇게 마주친 순간에

아직도 난 니가 좋아
마음속으로만 혼자 외쳐봐 
멀어져 가는 널 잡지 못하고
혼자서 삼킨다 

하고팠던 얘기가 많았는데
그동안 너 없이 나 혼자서도
씩씩하게 잘해왔어
있잖아 근데 사실 난 항상
니가 정말 보고 싶었단 말이야 

아직도 난 안되나 봐
여전한 니 모습에
또 무너질 것 같은 걸
이렇게 마주친 순간에

아직도 난 니가 좋아
마음속으로만 혼자 외쳐봐 
멀어져 가는 널 잡지 못하고
혼자서 삼킨다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