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될 사랑

한동근 2017.12.04 939
태양이 떠나고
눈시울 붉힌 노을은
이제 보니 그때 니 눈 같네

바람과 다투다
버티길 포기한 꽃은
어딘가 좀 우리 사랑 같네

하지만 저녁 하늘도
낮엔 화창했듯이
꺾여진 꽃이라 해도
한땐 피었었듯이

우린 상처 주고,
모질게도, 끝났지만
그땐 참 다정했음을

안 될 사랑은 안되는가 봐 그래
안 될 사랑을 사랑했던 난
두 손으로 온 세상 비를 닦으려
애를 쓰던 용감한 바보였을까
니 눈물을 닦아 멈추고
잡아보려 했었으니까

세상엔 누구도 할 수가 없는
어려운 일들이
가득한 것과 같이
떠나는 니 모습 그건 나에게
도저히 어쩔 수
없는 것이었음을

차갑고 거친 빗줄기
아플 걸 다 알면서
목마른 맘에 애타게
기다리는 꽃처럼
너는 차갑게 날 아프게
날 떠났지만
니 사랑 참 목 말랐었어

안 될 사랑은 안되는가 봐 그래
안 될 사랑을 사랑했던 난
두 손으로 온 세상 비를 닦으려
애를 쓰던 용감한 바보였을까
니 눈물을 닦아 멈추려 했으니

기도해 봤어, 만약 무언갈
되찾을 기회를 준다면
그건 딱 하나뿐이라고
너, 너, 너, 그래 너
이룰 수가 없었던 단 한 사람
너

안 될 사랑은 안되는가 봐 그래
안 될 사랑을 사랑했던 난
두 손으로 온 세상 비를 닦으려
애를 쓰던 용감한 바보였을까
니 눈물을 닦아 멈추려 했으니

떠날 사랑은 떠나는가 봐 그래
떠날 사람을 붙잡았던 난
떠나가던 태양을 잡고 싶었던
욕심 가득한 해바라기였을까
난 말없이 슬픈 얼굴만
볼 수 밖에
없었으니까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