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광 고양이

EOS (이오에스) 2018.01.22 146
제멋대로 주인처럼 굴던 
그들은 잔다
마음 준 적 없어 웃음판 적 없어 
잠시 곁에 있어 줬을 뿐

동그랗게 열린 눈동자로 
어둠을 본다
달빛 한 모금과 별빛 한줄기로 
은빛 수염을 씻어내고

꼬리치는 것들 저 
개들의 시대를 지나
꼬리새운 것들 자 
이제 우리의 시간

사뿐히 내딛는 걸음 
춤을 추는 듯 
내가 태어난 거리로
뒤돌아보지 않을래 
그대여 안녕
미안해 이런 나라서

이제 그만 쉽게 살라고 
넌 내게 말했지
종이팩에 우유 통조림에 생선 
결국 좋은 게 좋은 거야

꼬리치는 것들 저 
개들 의 시대를 지나
꼬리새운 것들 자 
이제 우리의 시간

사뿐히 내딛는 걸음 
춤을 추는 듯 
내가 태어난 거리로
뒤돌아보지 않을래 
그대여 안녕 
미안해 이런 나라서

자 지금 바람이 분다 
돌아가야지 
내가 태어난 거리로
화려한 불빛 속에서 
잠들 수 없는 
깊은 이 밤을 날아서

사뿐히 내딛는 걸음 
춤을 추는 듯 
내가 태어난 거리로
뒤돌아보지 않을래 
그대여 안녕 
미안해 이런 나라서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