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 날 (Feat. 김호연 of 달 좋은 밤)

크래커 (CRACKER) 2018.01.31 770
밤하늘 그 아래
모두가 잠든 시간
고요한 도시에 
내 마음 숨겼던 날
어른이 된 것 같았던 낮
아이가 돼버리는 밤

지나는 바람도 내리는 
소나기도
하나둘 모든 게 너로 
다 이어지던 날
길을 걷다가 무심코 또
하늘을 올려보는 날

그날 그 밤 그 달빛 아래서
두 손으로 내가 나를 달래고
다 사라질 거야 
모두 지나갈 거야
따스하게 잠든 어느 날처럼 

그날 그 밤 그 별빛 아래서
추운 마음까지 다 이불 덮은 날
누구든지 그냥 안아줬으면 해
스쳐가는 그런 날

서랍 속 오래된 편지를 꺼내보다
눌러 쓴 글 속에 
내 모습 발견한 날
시간이 멈추면 좋겠다고 생각해
혹시 네 맘도 그렇지 않니?

그날 그 밤 그 달빛 아래서
두 손으로 내가 나를 달래고
다 사라질 거야 모두 지나갈거야
따스하게 잠든 어느 날처럼 

그날 그 밤 그 별빛 아래서
추운 마음까지 
다 이불 덮은 나를
누구든지 그냥 안아줬으면 해
스쳐가는 그런 날 그런 밤
그런 나 또 그런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