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날

포르테 디 콰트로 2018.02.01 266
철 없었던 어린 시절
다 함께 모여 
뛰어놀았던 친구들
덧없이 지난 세월 
안부로 인사하네
반가운 맘 끝없이
참 오랜만에 나눈 얘기
지치고 힘들었던 방황의 시간들
새카만 어둠이 지나가고
다시 태양이 날 반겨줬네

꿈 많던 지난 날 화창한 좋은 날
행복하자 약속했던 
그 날이 떠오른다
옛 낯이 변해도 
단 하나 변치말자
아름답게 만발하듯 환희웃자
포근했던 햇살에 
따스함을 몸에 담고
움추린 맘을 열어 
그 어깨를 펴고
발 걸음 사뿐히 나의 벗을 찾아
먹구름 하늘이 생각나

꿈 많던 지난 날 화창한 좋은 날
행복하자 약속했던 
그 날이 떠오른다
옛 낯이 변해도 
단 하나 변치말자
아름답게 만발하듯 환희웃자
시간이 흘러도 
거침없이 걸으며
깊고 넒은 맘으로 안아주오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