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유도 (Feat. 송희란)

신기남 2018.02.05 47
익숙한 그 길을 걷고 있었어
멍하니 혼자

바람에 이끌려 나도 모르게 
한걸음 한걸음 음

선유도 그 자리에 남겨진 시간들   
잊지 못했나 기억속에 오늘도   

저 멀리 보이는 쓸쓸한 다리  
내 모습 처럼    

나도 참 이상해 바래져버린  
사진 속 네 표정이 아직   

선유도 그 자리에 남겨진 시간들  
잊지 못했나 기억속에 오늘도 

늘 있었던 양화대교 
그 길에 너는 없어 
따뜻한 기억을 함께 
간직해 다행이야  

선유도 그 자리는 여전히 그리워  
간직할꺼야 우리의 모습도 여기
매거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