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지내

서늘한 공기 긴 침묵이 흘렀어
마지막 기대마저 사라져버렸어
기나긴 너의 한숨
짧아진 너의 대답
미뤄왔던 이별이 오려는가 봐

변한 니 마음을 모르고 싶어서
그저 외면했던 나날들이
함께했던 우릴 그때로
다시 돌아갈 수 없게 해
사랑할 수 없게 해

미안하고 고마웠어
행복했고 참 많이 사랑했어
너라서 그저 난 좋았어
몇 번이고 내 맘은
널 다시 붙잡고 싶지만
보내주는 것도 널 놓아주는 것도
널 위한 사랑이니까

아무런 말도 난 꺼낼 수 없었어
어색한 시간만 지나갈 뿐
눈부셨던 우리 시절이
가장 아픈 장면이 된 걸
이제서야 알았어

미안하고 고마웠어
행복했고 참 많이 사랑했어
너라서 그저 난 좋았어
몇 번이고 돌아선
내 맘을 타일러 보지만
널 보내주는 게 널 놓아주는 게

영원할 것 같았던
수많은 그 다짐들
끝내 모두 다
빈 다짐이 될 줄 몰랐어

알잖아, 다시 돌아가긴
너무 늦은 걸
잘 지내 힘겹게 건네는 말, 안녕

나 보고 싶어 울다 지쳐
잠들지 모르지만
그래도 이별이 나으니까

몇 번이고 내 맘은
널 다시 붙잡고 싶지만
보내주는 것도 널 놓아주는 것도
또 다른 사랑이니까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