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을 수 없지만

혜화동소년 2018.03.19 82
잊을 수 없지만 잊혀질 거라고
그렇게 믿었어 
너의 뒷모습을 보며
손을 뻗었지만 하얀 입김처럼
흩어지는 널 잡을 순 없어
알고 있지만 인정 할 순 없었지
내게 남겨진 건 짙어지는 미련뿐

집으로 오는 길 유난히 파랗던
하늘이 젖는다 눈물 한 방울로
조용히 내리는
시린 마음의 봄비는
멈추지 않아 계절이 지나도
아직 선명해 소중했던 모습들
모두 닦아내도 사라지지 않는 너 

지워져 가는 기억 
나를 힘들게 하는 생각
항상 같은 내 안에 하루가
너의 기억 속에 나 
나의 기억 속에 있는 너
항상 같은 내 안에 하루가
나를 지치게 만들어가

이별하고 싶지 않았어
내가 상처 받을까
지쳐버린 너를 구석에
몰고서 강요했었어
그저 아무 말도 
못하고 그냥 그렇게
너는 그렇게
나를 보기만 했어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