흘러가네

윤딴딴 2018.04.27 239
나이는 점점 많아지고
할 일은 점점 늘어나고
세상은 내게
굴리기 힘든 일을 계속 바라고
지친 밤에 누워 눈 감아보면
잠이 올 리가 있나

하고픈 말은 많아지고
들어줄 이는 사라지고
하루에 한 번 씩
전화를 하던 그 여자도 끝났고
생각해보면 사랑이란
내겐 사치인 걸까

그렇게 시간은 가고
내가 준비할 틈도 없이
나이는 나를 앞질러가
그렇게 새벽은 오고
어느 차가운 자취방에
어지러운 또 한 밤이
흐르네

할 일이 뭘까 적다 보면
어느새 그림을 그리고 있는
내 자신을 발견해
오래가지 못한 그 다짐들에
또 나에게 실망해

열정보단 요령을
절약 대신 편리를
오늘은 날이고 노는 게 낙이고
똑같은 내일을 사는 게 난
어떻게 다음 달도
굴러갈까

그렇게 시간은 가고
내가 준비할 틈도 없이
나이는 나를 앞질러가
그렇게 새벽은 오고
어느 차가운 자취방에
어지러운 또 한 밤이
흐르네

흐르네 흐르네
나도 흘러가네
흐르네 흐르네
나도 흘러가네

그렇게 시간은 지나가고
나도 흘러가고
빛을 잃어가는 모든 것이
난 무뎌질까 두려워
그렇게 새벽은 다시 오고
어느 차가운 자취방에
어지러운 또 한 밤이
흐르네

흐르네
나도 흘러가네
흐르네 흐르네
나도 흘러가네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