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래 (Teaser 1)

로시 (Rothy) 2018.05.25 150
시간이 모자라 숨다 
들켜 버린 적이 있어
그때 그날의 느낌이 
난 계속되는 것 같아

한 걸음씩은 느린 
난 네모난 돌멩이처럼
아무리 요령을 
피워봐도 다 들키곤 했어

머리카락 보일라
누가 열을 세기 시작해
허둥지둥 대다가 
난 다시 술래가 된다

너에게 내 맘이 보인다
하나 둘, 셋도 세기 전에
한 걸음도 못 떼고 
멍하니 널 보며 서 있다

내 안의 소리가 들린다
심장을 손에 쥔 것처럼
바보 같겠지 만은 
이게 내 마음인 거야

해 질 녘 운동장에 
혼자 남은 적이 있어
그때 그날의 그 느낌을 
나는 잊을 수 없어

길을 잃은 것 같은
수수께끼 같은 그 기분
익숙한 곳에서도 
난 가끔 혼자가 된다

너에게 내 맘이 보인다
하나 둘, 셋도 세기 전에
한 걸음도 못 떼고 
멍하니 널 보며 서 있다

내 안의 소리가 들린다
심장을 손에 쥔 것처럼
바보 같겠지 만은 
이게 내 마음인 거야

하루쯤은 누구보다 더
멀리 달려가고 싶어
남의 그림자를
밟지 않고 태양을 보면서

너에게 내 맘이 닿는다
하나 둘 모아둔 말들이
허둥대지 않고 난 너를
바라보며 서 있다
(너를 바라본다)

나에게 네 맘이 들린다
(네가 웃어준다) 
모르게 눈물이 흐른다
너무나 선명해서 
꿈인 줄도 모르고 
(너를 불러본다)

그날을 기다려 난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