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을 적신다

크리스킴 2018.06.01 195
하루가 끝나고 
또다시 무거워진 몸으로 
내딛는 내 걸음마다
눈물이 번진다
집으로 돌아오는 버스 안에서
겨우내 묵었던 흐릿한 기억이
다시금 내게 찾아와
내 몸을 흔든다

빛바랜 추억이 불현듯 떠올라
청록색 사탕을 머금은 것처럼
달지만 아렸던 그때의 기억이 
비가 되어 내린다

빛바랜 추억이 불현듯 떠올라
차창 밖 유리는 하얗게 차올라
흐릿하고 선명한 그때의 기억이
비가 되어 내린다

이 비는 나처럼 차갑게 흘러서
하염없이 내 맘을 뜨겁게 적신다
소리 없던 그때의 또 다른 나에게
비가 되어 내린다

이 비는 나처럼 차갑게 흘러서
하염없이 내 맘을 뜨겁게 적신다
미소 짓던 그때의 빗속의 눈물이
비가 되어 내린다  

이 비는 나처럼 차갑게 흘러서
하염없이 내 맘을 뜨겁게 적신다
소리 없던 그때의 또 다른 나에게
비가 되어 내린다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