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 봄

에일리 (AILEE) 2018.06.25 944
짙은 눈 낯선 말 너의 목소리가 
맘에 와 앉았다 너의 세상이 다 
혼자였던 곳 나를 감싸던 
낯선 그 끌림
무너져버린 나를 감췄던 
세상 위 넌

널 안은 순간 마주잡은 두 손 끝에 
피어나는 계절 널 걷는 나 

까맣고 하얀 내 나날들 그 사이로
뿌리를 내려 새파란 봄 
5월의 해처럼 너는 나를 감싸고
뜨겁게 안아 소중한 널 

넌- 어둠 뒤 달 
Wuh- 나를 비춰
널 꽃피우고 너를 닮아 
난 파란 숨을 내쉬고
너의 온기가 차갑던 나를 
수놓은 걸

가만히 불러와 내게 속삭이듯 
귓가에 울렸다 작은 떨림까지
사랑한단 말 나를 깨워 준 
니 그 목소리
굳어진 맘에 쏟아져내린 
소나기 넌

맞닿은 시간 기적같은 순간 속에
새겨진 니 이름 불러본다

까맣고 하얀 내 나날들 그 사이로
뿌리를 내려 새파란 봄 
5월의 해처럼 너는 나를 감싸고
뜨겁게 안아 소중한 널 

멈췄던 시간이 녹아내려 
혼자 떨었었던 그 밤들
어둠의 끝에 서 손잡아준 
새하얀 니가 보여

차갑게 식었던 마음을 다 녹이고
가득 더 채워 따스한 널
바다 위 해처럼 눈부시게 오른 넌 
다가와 앉은 새로운 날

넌- 어둠 뒤 달 
Wuh- 나를 비춰
널 꽃피우고 너를 닮아 
난 파란 숨을 내쉬고
너의 온기가 차갑던 나를 
수놓은 걸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