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득하게 (With 정병학)

물끄러미 날 바라봤을 때 
아무 말도 할 수 없었죠
한순간에 빠져버릴 만큼 
눈부신 그대 모습
들키고 싶지 않아졌을 때 
그댈 너무 좋아했었고
긴 기다림이 두려울 만큼 
다가서기가 힘들었죠
매일 밤 그댈 배웅하러 가던 길 
이제는 빙 둘러 돌아가야 하나요
2년이란 세월이 
그리 가볍던가요 
그 숱한 밤들이 
빛이 될 순 없던가요
나에게 가슴 벅찼던 꿈만 같던 
입맞춤의 떨림도
난 기억하지 않을 거예요 
아파했던 날들도 
바보 같은 눈물도
나에게 잊혀져버린 
흔한 사람들 하나일 뿐이죠
여기서 모두 멈출 거에요 
작은 흔적도 없이 
그대 아득하게 사라지기를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